KFC 이탈리안 타워버거 텐더 떡볶이 내돈주고 사먹은 솔직후기

 

KFC는 필자가 좋아하는 치킨버거를 맛있게 먹을 수 있는 곳중 제일이라고 이야기해주고 싶은 패스트푸드점이다. 어릴적 먹었던 KFC 징거버거와 트위스터의 첫맛은 정말 황홀했던 기억이 있다.

 

 

그래서 그런지 KFC에서 치킨버거 종류가 새롭게 나왔다고 하면 기대감이 클 수 밖에 없다. 이번에 나온 KFC 이탈리안 타워버거도 필자를 기대하게 하기에 충분했다.

 

 

 

KFC 이탈리안 타워버거 단품 가격은 5900원 이며, 세트 가격은 7800원이다. 딜리버리를 사용하면 가격이 올라 이탈리안 타워버거 세트가 8800원이다.

 

 

 

필자는 이탈리안 타워버거 세트에서 감자튀김 대신에 텐더떡볶이로 1000원을 추가해서 사이드메뉴를 바꿨다. 텐더 떡볶이 단품 가격은 딜리버리 가격이라 쳐도 무려 3300원이나 하기 때문에 세트에서 천원 추가해서 먹는게 그나마 합리적이다.

 

 

 

초록색 KFC 신메뉴 이탈리안 타워버거 종이포장지를 벗기면 참깨버거번이 눈에 띄며 역시 타워버거답게 두툼한 버거가 모습을 드러낸다.

 

 

 

 KFC의 시그니처 메뉴는 ‘타워버거’라 할 수 있을 만큼 대중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은 버거다. 이런 타워버거를 이탈리안 스타일로 재해석한 신제품이 ‘이탈리안타워버거’다.

 

 

 

이번에 선보인 이탈리안타워버거는 위 사진처럼 두툼하고 부드러운 통가슴살 필렛과 해시브라운, 슬라이스 치즈 등 다양한 식재료가 어우러진 타워버거에 짭조름한 이탈리아식 살라미햄과 시크릿 소스 2종을 새롭게 추가했다.

 

 

 

기존 타워버거가 가진 두툼한 높이는 그대로 유지한 채, 새롭게 추가한 재료로 맛과 식감을 어떻게 나타낼지 정말 궁금했다. 특히 KFC 이탈리안 타워버거에서 살라미햄이 베이컨과 다르게 어떤맛을 더해줄지 호기심이 갔다.

 

 

 

개인적으로 KFC 이탈리안 타워버거 맛은 성공적이라 평하고 싶다. 살라미햄이 더해진 것만으로도 맛이 더욱 풍성해 지며, 베이컨보다 훨씬 두꺼운 살라미햄의 씹는맛이 좋다.

 

 

 

이탈리안 타워버거는 햄이 더해져 더 짜지 않을까 걱정을 하기도 했는데, 다행히 짠맛은 그대로이고 맛만 더 풍성해졌다. 개인적으로 그냥 타워버거보다 맛있는게 이탈리안 타워버거라 생각이 든다.

 

 

 

문제는 KFC 이탈리안 타워버거에서 나온게 아니라 사이드메뉴인 텐더 떡볶이에서 나왔다. 맛있고 양도 꽤 있을거라 생각했는데 전혀 아니었다.

 

 

 

떡볶이 비주얼은 괜찮은데 이건 쫄깃한 떡볶이 식감이 아니라 다 부스러진 밀가루를 씹는 식감이다. 튀김옷도 양념때문에 눅눅해지고 치킨텐더도 딱 한조각 들어가 가위로 네등분해 놓는 식이다. 개인적으로 정말 비추인 사이드메뉴고 KFC에서 가장 실망했던 메뉴 아닌가 싶다. 물론 맛에는 개인차가 워낙 크다는 것을 감안해주시며 봐주시길 바란다. KFC 이탈리안 타워버거 또한 필자는 정말 만족스러웠으나 별로였다는 분들이 있다면 이 의견 또한 존중할 정도로 맛에 개인차는 굉장히 크기 때문이다.

 

 

 

 

제가 쓴 솔직한 포스팅을 읽어주셔서 감사드립니다.

도움이 되신 분들은 밑의 하트버튼을

꾸욱 하고 눌러주세요.^^

  1. 노란콩콩 2020.06.23 21:04 신고

    살라미햄이 포인트인가봅니다!😊

  2. 달밤hero 2020.06.29 15:43 신고

    속이 꽉찼네요~~이탈리안 타워버거 넘 맛있을듯..ㅠㅠ